박유천 마약투약 인정하며 한 말이 "나 자신 내려놓기 두려웠다"
  • 스토리369
  • 입력시간 : 2019-04-29 17:06:57 수정시간 : 2019-04-29 17:06:57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배우 겸 가수 박유천(33)씨가 지금까지 유지했던 '결백 주장'을 접고 마침내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확인됐다.

29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 등에 따르면 박 씨는 이날 오전부터 진행된 경찰 조사에서 마약 투약 사실을 대부분 시인했다.

그는 "나 자신을 내려놓기 두려웠다"면서도 "인정할 건 인정하고 사죄할 건 사죄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씨는 지난 26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됐다.

박씨는 올해 2∼3월 전 연인인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 씨와 함께 3차례에 걸쳐 필로폰 1.5g을 구매하고 이 가운데 일부를 5차례에 걸쳐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지난 23일 박씨의 체모에서 필로폰이 검출됐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검사 결과를 토대로 박씨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수원=연합뉴스)

뉴스홈으로
맨위로
  • Copyright by story369.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