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노인 폭행' 태권도 국가대표의 최후
  • 스토리369
  • 입력시간 : 2019-04-11 14:48:05 수정시간 : 2019-04-11 14:48:05
  • 5
  • 0
  • 171


시력·청각 장애를 가진 70대 노인을 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말레이시아의 태권도 국가대표 선수에게 현지 법원이 공개사과를 명령했다.

10일 뉴스트레이츠타임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쿠알라룸푸르 형사기록법원은 폭행 혐의로 기소된 누르 디아 리야나 샤하루딘(25·여)에게 한 달 안에 신문 지상에 공개 사과문을 게재하고 피해자에게 2천88링깃(약 58만원)을 배상하라고 판결했다.

2017년 쿠알라룸푸르 동남아시안(SEA) 게임 태권도 겨루기 여자 49㎏급 경기 은메달리스트인 누르 디아는 같은 해 6월 초 슬랑오르주 수방 자야 지역의 경전철 역에서 시청각 장애인인 플래시드 P. 로드리게스(71)를 수차례 걷어차는 등 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로드리게스는 밀쳐지는 상황을 피하려고 다른 승객들이 대부분 내릴 때까지 기다렸다가 객차에서 승강장으로 이동했는데 그 직후 누르 디아가 욕설을 퍼부으며 달려들었다고 주장했다.

보청기를 끼고 있었던 로드리게스는 누르 디아가 민망한 단어를 써가며 호통을 치다가 신체 좌우를 세 차례나 걷어찼다면서, 때리지 말라고 간청했지만, 소용이 없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로드리게스의 변호사는 누르 디아가 잘못을 솔직히 사과했다면 이런 상황이 초래되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내 고객은 그 여성(누르 디아)이 오히려 자신이 폭행당했다고 경찰에 신고한 것과 관련해 명예를 회복하고 싶었을 뿐"이라면서 "다행히 그 여성이 내 고객을 때리는 장면이 찍힌 CCTV 카메라가 있었다"고 말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뉴스홈으로
맨위로
  • Copyright by story369.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