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천군의원, 해외 연수 중 ‘가이드 폭행’ 사건 전말
  • 스토리369
  • 입력시간 : 2019-01-08 16:40:00 수정시간 : 2019-01-08 16:40:00
  • 7
  • 0
  • 210


  • 박종철 경상북도 예천군의회 의원
경북 예천군의회 의원이 외국 연수 중에 현지 가이드를 폭행한 사건 파문이 확산하고 있다.

경찰이 시민단체 고발에 따라 폭행 당사자인 박종철 의원 수사에 나섰고 예천군 의원 사퇴를 촉구하는 목소리도 잇따른다.

박 의원은 사건이 알려지자 "연수 일정을 조정하는 과정에서 말다툼하다 손사래에 가이드 얼굴이 맞았다"고 했으나 거짓인 것으로 드러났다.

8일 예천군의회 등에 따르면 군의원 9명과 의회사무국 직원 5명은 지난해 12월 20일부터 7박 10일 동안 미국 동부와 캐나다로 연수를 다녀왔다. 전체 연수 비용은 6천100만원이다.'

가이드 A씨가 밝힌 폭행 사건 전말을 보면 연수 나흘째인 23일 오후 6시께(현지시각) 캐나다 토론토에서 저녁 식사를 하고 다른 곳으로 가기 전 버스 안에서 박종철 의원에게 주먹으로 얼굴을 맞았다.

  • 예천군의회 이형식 의장과 박종철 의원이 4일 가이드 폭행과 관련해 사과문을 발표하고 있다./연합뉴스
A씨는 "버스 안에서 바로 뒷자리에 있던 의장과 이야기를 하고 있는데 뒤에서 술에 취해 누워있던 박 의원이 일어나 제게 다가와 갑자기 주먹을 날려 안경이 다 부서졌고 얼굴에 피가 났다"고 말했다.

또 "의장 하고 제가 얘기를 나누는 중 갑자기 폭력을 행사해 피할 방법이 없었고 나머지 의원은 사실 현장을 보지 못했다"고 했다.

이어 미국인 버스 기사가 경찰에 신고해 앰뷸런스가 먼저 왔고 응급차 안에서 처치를 받는 중에 경찰관이 출동해 리포트를 작성하고 A씨를 연행하려는 것을 가이드가 막았다.

A씨는 "그래도 한국에서 온 의원이고 연행되면 나머지 일정이 다 망가지기에 제가 원치 않는다고 했고 경찰은 '버스 승차는 할 수 없다'고 해 박 의원을 택시에 태워서 호텔에 보냈다"고 밝혔다.

그는 "그때 의장 하고 몇몇분이 저한테 통 사정을 했고 제가 실수해서 넘어져 다친 거로 해달라며 모든 책임은 자기들이 지겠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박종철 의원은 아무런 노력을 한 게 없고 의장 등 두 분이 나서서 중재했고 합의금을 제시했다는 것이다.

A씨는 "당시 연수 일행 가운데 영어를 하는 사람이 없어 호텔 가서 체크인하고 방 배정도 해야 해서 제가 앰뷸런스를 그냥 돌려보냈다"며 "택시를 타고 호텔에 가서 체크인하고 일반 병원에 갔다"고 밝혔다.

응급실에서 의사가 얼굴에 안경 파편을 끄집어냈다고 전했다.

이어 캐나다에서 미국으로 넘어오는 26일에도 박 의원은 합의금을 송금하지 않고 사과도 한 적이 없었다고 한다.

그 뒤 "군의원 두 분이 나서서 중재해 합의했다"며 "미화 3천300달러와 한화 173만원을 받았는데 환율로 계산하면 5천 달러 좀 못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연수 마지막 날 다른 사람으로 가이드가 교체됐고 합의문을 호텔에서 써 주자 박 의원은 주머니에 넣더니 '나도 돈 한번 벌어보자. 너도 나 한번 쳐보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더구나 "일부 의원은 12월 21일부터 여자가 있는 술집에 데려다 달라. '보도'를 불러달라고 해서 보도가 뭐냐고 했더니 그것도 모르냐고 했다"고 밝혔다.

몇몇 의원은 호텔에서 문 열어놓고 술 마시고 복도로 다니며 소리를 질러 일본 투숙객이 호텔 측에 항의하기도 했다.

A씨는 8일 한 방송사 뉴스쇼에 출연해 접대부 요청과 관련해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권 모 의원이라고 실명을 밝히고 농담하는 건가 했는데 '이거 농담 아니다. 정말로 (접대부가 나오는 술집을) 좀 찾아봐 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권 의원은 "도우미가 나오는 노래방이나 가요주점이 있느냐고 한 번 물어봤으나 보도를 불러달라고 말한 적이 없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종철 의원은 논란이 커지자 지난 4일 사과문을 발표하고 군의회 부의장에서 사퇴했다.

시민단체 활빈단(대표 홍정식)은 지난 7일 예천군의회를 찾아가 이형식 의장에 박 의원 사퇴를 요구하고 예천경찰서에 박 의원을 고발했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가이드 A씨에게 폭행 관련 서명 질의서를 보냈다. 또 A씨에게 받은 병원 치료 차트를 분석해 폭행 정도를 확인할 계획이다.

예천군청과 청와대 홈페이지에는 군의원들 사퇴 요구가 잇따르고 있다. (예천=연합뉴스)

뉴스홈으로
맨위로
  • Copyright by story369.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