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액주고 양서류에 트럼프 이름 붙여버린 자산가
  • 스토리369
  • 입력시간 : 2018-12-19 11:11:58 수정시간 : 2018-12-19 11:11:58
  • 34
  • 0
  • 270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이름을 딴 양서류가 등장했다.

18일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중미 파나마에서 새로 발견된 생물의 학명이 최근 '데르모피스 도널드트럼피(Dermophis donaltrumpi)'로 결정됐으며 학술지 발표를 통해 공식화됐다.

'데르모피스 도널드트럼피'는 다리나 발이 없는 양서류 무족목에 속하는 길이 10㎝의 작은 생물로, 앞을 보지 못하며 머리를 땅에 파묻고 사는 것이 특징이다.

2만5천 파운드를 내고 경매를 통해 학명 결정권을 얻은 친환경 건설자재 생산 기업 인바이로 빌드의 에이던 벨 사장은 이 생물의 특징이 지구 온난화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태도와 닮았다는 점에서 이 학명을 선택했다고 밝혔다.

미국 정부는 지난달 발표한 보고서에서 기후 변화는 이미 산불과 홍수 등을 통해 미국인의 삶을 해치고 있으며 더욱 악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를 본 트럼프 대통령의 반응은 "난 믿지 않는다"는 것이었다.

경매는 열대우림 보호단체인 레인포리스트 트러스트를 지원할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이뤄진 것이다. 레인포리스트 트러스트는 이 생물이 지구 온난화의 충격에 특히 취약하며 트럼프 대통령의 기후 정책 탓으로 멸종할 위기에 놓여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독특한 헤어 스타일은 이미 독을 품은 털애벌레나 황금 깃털 꿩에 비유되기도 했고 지난해에는 신종 나방의 이름을 빗댄 학명이 붙기도 했다.

신종 나방의 머리에 있는 노란색 비늘에서 트럼프 당선자의 금발 머리를 떠올려 '네오팔파 도널드트럼피'(Neopalpa Donaldtrumpi)로 부르기로 했다는 것이 당시 이를 발견한 생물학자가 내뱉은 작명의 배경이었다. (서울=연합뉴스)

뉴스홈으로
맨위로
  • Copyright by story369.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