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그 부모님 뭐하시노" 내년부터 초중고 학생부에 부모 정보 없앤다
  • 스토리369
  • 입력시간 : 2018-12-17 13:27:27 수정시간 : 2018-12-17 13:27:27
  • 49
  • 0
  • 440


  • 출처: 영화 '친구' 스틸컷
내년에 입학하는 초중고 신입생부터는 학교생활기록부에 학부모 정보와 진로희망을 적지 않는다.

교육부가 발표한 개정안에 따라 학생부 기재사항에서 학부모 정보와 진로희망사항을 삭제했다. 대신 학생이 어떤 진로로 나가길 원하는지 '창의적체험활동(진로활동) 특기사항'에 적기로 했다. 이 역시도 상급학교에는 제공하지 않는다.

봉사활동 항목은 시간(활동실적)만 적고 특기 사항은 기록하지 않는다. 방과 후 학교 참여내용도 기재하지 않으며, 다만 방과 후 학교 스포츠클럽과 학교교육계획에 포함된 청소년단체 활동은 단체 이름만 적는다.

'창의적 체험활동상황'과 '행동특성 및 종합의견'은 기록방법을 각 시·도 교육청이 자율적으로 결정한다. 교사의 학생부 기록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서다.

고교 진로선택과목의 경우 내년 1학년부터 석차등급과 표준편차를 산출하지 않고 '성취도별 분포비율'만 적는다. 학생들이 성적 유불리를 따지지 않고 자유롭게 과목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해 고교학점제 기반을 만들기 위해서다.

또 '학생생활기록 작성 및 관리지침'에 이의신청 절차도 명시된다. 이의신청이 접수되면 교사와 교과(학년)협의회를 거쳐 학업성적관리위원회에서 논의되며 필요한 경우 외부전문가도 검증에 참여한다.

학생부를 수정했을 경우 그 기록을 학생이 졸업한 뒤 5년간 보관하고 학생부 기재·관리권한 부여·변경 모니터링도 실시한다.

현재까지는 학생부 입력을 마감한 후 정정한 기록은 남았지만, 학기 중 수정한 이력은 남지 않는다.

아울러 교육부는 '학생부 기재·관리지원센터'를 설립해 전국적으로 동일한 수준의 기재·관리가 이뤄지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뉴스홈으로
맨위로
  • Copyright by story369.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