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 앞바다에서 잡힌 아귀 충격적인 뱃속
  • 스토리369
  • 입력시간 : 2018-11-23 15:28:31 수정시간 : 2018-11-23 15:28:31
  • 25
  • 0
  • 369


전북 부안 앞바다에서 잡힌 아귀 뱃속에서 20㎝ 크기 플라스틱 생수병이 발견됐다.

이를 두고 환경단체들에선 "바다가 우리에게 주는 경고"라면서 "정부 차원의 플라스틱 쓰레기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23일 전북환경운동연합에 따르면 이달 19일 부안 앞바다에서 꽃게잡이를 하던 어민 황모(48)씨는 그물에 걸린 몸길이 50㎝ 아귀를 건졌다.

황씨는 항구로 돌아와 아귀를 손질하던 중 뱃속에서 플라스틱 생수병(500㎖)을 발견하고, 환경운동연합 회원인 이인규(53)씨에게 이 사실을 알렸다.

이씨는 "보통 아귀는 물고기를 한 번에 삼키는 경우가 많아서 어민들이 손질할 때 뱃속을 살펴보곤 한다"며 "이번에도 오징어 같은 다른 생물이 있을 줄 알고 배를 갈랐는데 플라스틱 생수병이 있어서 어민이 놀란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귀 뱃속에서 작은 플라스틱 조각이나 볼펜 등이 발견된 적은 있지만, 생수병이 통째로 나온 것은 처음이라고 덧붙였다.

환경운동연합은 바다 무법자인 아귀 뱃속에서 대형 플라스틱이 발견된 것은 가볍게 넘길 사안이 아니라며, 근본적인 쓰레기 수거 대책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이정현 전북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은 "눈에 보이는 연안 쓰레기는 어민들의 노력으로 개선이 가능하지만, 바다를 떠도는 플라스틱은 그것만으로는 불가능하다"며 "일상에서 일회용품을 줄이려는 노력은 물론이고 정부 차원의 플라스틱 쓰레기 처리 대책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부안=연합뉴스)

뉴스홈으로
맨위로
  • Copyright by story369.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