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실서 농부가 로또급 버섯 발견, 분석 의뢰했다
  • 스토리369
  • 입력시간 : 2018-10-16 17:52:03 수정시간 : 2018-10-16 17:52:03
  • 16
  • 0
  • 518


  • 사진=연합뉴스 [심응민씨 제공]
전북 임실군 한 참나무군락지에서 '송로버섯'으로 추정되는 버섯류가 발견됐다.

성분분석을 거쳐 송로버섯으로 최종 확인되면 국내 최초 발견 사례로 기록될 전망이다.

농민 심응만(55)씨는 지난 14일 오전 11시 30분께 임실군 삼계면 참나무군락지를 찾았다가 송로버섯으로 추정되는 버섯 3개를 발견했다.

1개당 무게는 약 400g, 지름은 5∼6㎝다.

서양에서 '트러플(Truffle)'이라 불리는 송로버섯은 캐비어, 푸아그라와 함께 세계 3대 식재료로 꼽힐 만큼 귀하다.

특정 지역에서만 자라는 만큼 판매가도 매우 높아 '땅속의 다이아몬드'라고 불린다.

국내에서는 전혀 나질 않아 모두 수입하고 있다.

가격은 100g당 수백만원을 호가한다.'

심씨는 한국농수산대학으로 이 버섯을 보내 성분분석을 의뢰했다.

결과는 보름 뒤에나 나온다.

심씨는 "한국농수산대학 전문가들은 외관상 송로버섯일 확률이 90% 이상이라고 했다"며 "진위를 확인하기 위해 DNA 분석을 의뢰했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전주=연합뉴스)

뉴스홈으로
맨위로
  • Copyright by story369.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