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야당 의원 고발까지 한 문재인정권… 끝내 유은혜 카드 밀어붙여"
  • 스토리369
  • 입력시간 : 2018-10-02 13:37:18 수정시간 : 2018-10-02 13:37:18
  • 21
  • 0
  • 208


자유한국당은 2일 국회 로텐더홀에서 긴급 의원총회를 열어 문재인 대통령의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를 임명을 규탄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국감 자료를 꼬투리 삼아 정기국회 의정활동 중인 야당 의원을 막무가내로 압수수색하고 검찰에 고발까지 한 문재인정권이 끝내 유은혜 카드를 밀어붙였다"며 "교육부 장관을 맡길 사람이 이렇게 없나"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위장전입에 병역면제, 정치자금 허위보고, 지역 사무실 임대료, 대납 짝퉁 회사 상표권 도용 의혹까지 있는 유은혜 의원에게 대한민국 미래 교육을 맡겨도 되나"라고 강조했다.

그는 "학부모 96%가 전문성과 도덕성을 문제 삼아 이 사람만은 장관이 돼서는 안 된다는 학부모의 절절한 목소리기 있음에도 나 몰라라 강행한 정권이 누구를 위한 정권인가"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국감 기간 중에 국회를 무력화하고 야당 탄압에 몰두하는 문재인정권이 반드시 심판받도록 하겠다"며 "문재인정권의 독단에 아이들의 미래를 맡길 수 없다. 유은혜 의원은 즉각 장관직에서 사퇴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비리 장관 임명 강행 대통령은 사죄하라", "내로남불 코드 장관 온 국민이 분노한다", "국회 무시 협치파괴 대통령은 각성하라", "불법 의혹 자격 미달 유은혜는 사퇴하라"라고 구호를 외쳤다.'

앞서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야당은 물론 국민 여론마저 들끓는 마당에 문재인정부가 결정적 하자가 없다며 임명을 밀어붙이는 것은 반의회적인 폭거"라고 말했다.

그는 "교육부 장관은 결정적 하자가 없는 사람이 아니라 가급적이면 하자가 없는 사람이 맡아야 할 자리"라면서 "어떻게 눈 하나 깜짝하지 않고 인사를 밀어붙일 수 있는지 국민과 국회도 무시한 정권의 오만과 독선이 도를 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한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에 다녀온 지 2주 만에 집권당 대표를 단장으로 하는 방북단이 평양에 가고, 문희상 국회의장도 11월 중 남북국회회담을 추진한다고 밝혀 이제는 대한민국의 정치 1번지가 평양이 될 지경"이라면서 "옥류관 주방장이야 냉면을 많이 팔아서 좋아할지 모르지만 사진찍기용 방북은 너무 남발하지 말라"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네이버의 실질적 오너인 이해진 이사회 전 의장도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해 거대 포털의 행태를 국민이 알 수 있도록 해야 하는데 더불어민주당이 비호하고 있다"면서 "제가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 증인으로 채택되는 일이 있어도 수용할 테니 이 전 의장도 채택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서울=연합뉴스)

뉴스홈으로
맨위로
  • Copyright by story369.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