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520d 영동고속도로서 주행 중 화재…올해만 20대 불탔다
  • 입력시간 : 2018-08-02 15:59:48 수정시간 : 2018-08-02 15:59:48
  • 30
  • 0
  • 496


  • <강원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 제공=연합뉴스>
잇따른 주행 중 화재로 리콜(시정명령) 조치에 들어간 BMW 520d 승용차에서 또 불이 났다.

경찰 등에 따르면 2일 오전 11시 47분 강원도 원주시 부론면 흥호리 영동고속도로 강릉방면 104㎞ 지점에서 최모(29·여)씨가 몰던 BMW 520d 승용차 엔진 부분에서 불이 났다.

운전자 최씨는 경찰에서 "주행 중 가속 패들이 작동하지 않아 갓길에 차를 세운 뒤 곧이어 차량 앞부분에서 불길이 치솟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직후 운전자와 동승자는 신속하게 대피해 인명피해는 없었다.

불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 등에 의해 20여 분 만에 진화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운전자 최씨 등의 진술을 토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BMW코리아는 지난달 26일 BMW 520d 등 총 42개 차종 10만6천317대를 대상으로 자발적 리콜조치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같은 달 27일부터 해당 차량 전체에 대해 긴급 안전진단을 벌이고 있으며, 이달 중순부터 엔진에 장착된 배기가스 재순환장치(EGR) 모듈 개선품 교체를 본격 진행할 예정이다.

뉴스홈으로
맨위로
  • Copyright by story369.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