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예원 미투, 3년 전 성추행 피해 고백 "포르노용 속옷 건네"
  • 스토리369
  • 입력시간 : 2018-05-17 14:00:46 수정시간 : 2018-05-17 16:33:21
  • 17
  • 0
  • 929


  • 사진=양예원 유튜브 영상 캡처
17만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는 유튜버 양예원이 성범죄 피해 사실을 고백했다.

'비글커플'로 이름을 알린 양예원은 17일 자신의 개인 영상 채널에 "저는 성범죄 피해자입니다"로 시작하는 글과 영상을 올렸다.

양예원은 "이렇게 말하기까지 수많은 고민을 했고 수없이 맘을 다잡았다. 너무 힘이 들고 죽고만 싶고, 눈물만 쏟아진다. 절 사랑하는 사람들은 하나같이 입을 모아 얘기한다. 넌 피해자라고, 숨고 아파하고 도망가지 않아도 된다고, 그래서 용기 내서 말을 해보려 합니다"며 "대한민국에 얼마나 많은 피해자가 있고 얼마나 나쁜 사람들이 아직도 나쁜 짓을 하고 있는지 말해보려 합니다"라고 말했다.

양예원이 고백한 사연은 다음과 같다. 3년전 20대 초반이던 그는 평범하게 배우를 꿈꿨다. 그는 한 알바 사이트를 통해 피팅모델 아르바이트를 구했고, 합정역의 한 스튜디오에서 면접을 봤다. 당시 스튜디오 실장은 "평범한 콘셉트 촬영이다. 여러 콘셉트가 있지만 가끔은 섹시 콘셉트도 들어갈 거다"라며 "연기할 거면 천의 얼굴을 가져야 한다. 여러 콘셉트로 찍는 건 연예인들도 그렇게 한다. 연기를 한다 하니 비싼 프로필 사진도 무료로 다 찍어주겠다. 아는 PD와 감독도 많으니 잘하면 그분들에게 소개해주겠다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배우의 꿈을 가지고 있던 그는 덜컥 계약서에 이름 석자를 적어냈다.

양예원은 촬영 당일 스튜디오 문에는 자물쇠가 채워졌고, 밀폐된 공간에는 여성 스태프 하나없이 20명의 남자들이 카메라를 들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실장이라는 사람이 일반적인 속옷도 아닌 성기가 보이는 포르노용 속옷을 건네며 입고 올 것을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실장은 '저 사람들 다 회비 내고 왔다. 너한테 손해배상 청구하고 고소할 거다. 나도 너 배우 데뷔 못하게 만들 거다'고 협박했다"고 주장했다.

결국 양예원은 '오늘만 참자'는 마음으로 촬영에 임했고, 문제의 남성들은 포즈를 잡아주겠다며 자신의 가슴과 성기를 만졌다고 말했다. 양예원은 시키는 대로 하지 않으면 강간을 당해도 아무도 모르겠다는 생각에 "웃으라면 웃었고 손하트 하라면 하트를 했고 다리를 벌리고 혀를 내밀라 하면 그렇게 했고, 가슴을 움켜쥐라고 하면 움켜쥐었고 팬티를 당겨 성기가 보이게 하라면 그렇게 했다"고 설명했다. 양예원은 이러한 요구에 거부의사를 내비치기도 했지만, 그때마다 분위기는 험악해졌다고 말했다.

첫 촬영 이후 양예원이 하고 싶지 않다고 말하자, 실장은 "이미 사인하지 않았냐, 다음 회차들 회원들 다 예약되어있다. 손해배상 청구하면 너 감당 못한다, 너 이미 찍힌 사진들 내가 다 가지고 있다"고 재차 협박했다고 설명했다.

양예원은 "무엇보다 가장 무서운 건 난 이미 사진이 찍혔고 이게 혹시나 퍼질까 봐, 가족들이 볼까봐, 나 아는 사람들이 볼까 봐. 5번의 촬영, 5번의 성추행을 당하고 5번 내내 울었다"고 말했다.

양예원은 촬영 이후 신고도 하지 못한 채 누구에게도 말하지 않고 늘 불안에 떨며 살았다고 설명했다. 결국 배우의 꿈도 버렸다.

하지만 지난 8일 한 야동 사이트에 양예원의 사진들이 공개됐다. 이를 본 일부 네티즌은 그에게 성희롱 내용이 담긴 메시지들을 보냈고, 남자친구를 비롯한 지인들의 SNS에 해당 사진을 캡처해 보내기도 했다.

양예원은 "정말 죽고 싶었다. 너무 무서웠다. 남자친구 동민이가 보면 날 어떻게 생각할까, 엄마가 알게 된다면 아빠가 알게 된다면 얼마나 가슴이 찢어질까, 내 동생들, 아직 사춘기인 내 남동생이 보게 된다면 얼마나 큰 충격을 받을까 등. 별별 생각이 다 들었다"며 "동민이에게 헤어지자 하고 가족들에게 편지를 쓰고 죽으려고 마음 먹었다. 죽는 것만이 살길이라고 생각했다. 세차례 자살기도를 했지만 그것마저 실패해 더 억울했다"며 눈물을 흘렸다.

힘든 상황에도 불구하고 양예원은 주변사람들이 '괜찮다', '넌 피해자다', '이겨내야한다', '싸워야한다'고 격려한 덕에 이를 공개하고 맞서싸우기로 결심했다. 양예원은 "그 나쁜 사람들을 잡지 못하더라도 적어도 그 사람들이 더 이상 그런 짓을 못하게 막고 싶었다. 그 사이트에는 저 말고도 수많은 여자들의 사진이 있었다"면서 "그 안에서 저와 친하게 지냈던, 함께 배우가 되기를 꿈꿨던 언니도 봤다. 그 언니에게 조심스레 연락을 했고 그 언니도 까마득히 몰랐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저는 그 실체들을 낱낱이 밝혀내고 싶다. 그들은 정말 여자를 단순한 상품 취급한다. 그 대상은 대부분 20대 초반의 사회 초년생 여학생들이고, 미성년자도 포함돼있다"면서 "처음에는 사탕 발린 말로 정상적인 촬영을 한다고 말하고, 촬영이 시작되면 문을 걸어 잠그고 분위기에 압도되도록 겁에 질리도록 만든다. 처음에는 짧은 원피스를 주며 티 팬티를 준다"고 말했다.

양예원은 "말을 듣지 않으면 협박은 기본이고 성희롱에 성추행까지 한다. 심하게는 성폭행을 당한 사람도 있지 않을까 조심스레 생각해본다"고 덧붙였다. 이어 양예원은 남성 사진가들의 성희롱 발언과 당시 상황에 대해서도 생생하게 증언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저는 피해자다. 원하지도 않았고 너무 무서웠으며 지금도 괴롭고 죽고 싶은 생각만 든다. 다른 더 많은 피해자들이 지금 이 순간에도 생기고 있을 것이다"라며 "더 많은 사람들이 볼 수 있도록 퍼트려달라"고 눈물로 호소했다.

뉴스홈으로
맨위로
  • Copyright by story369.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