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킨값 24만원' 日 관광객에 10배 바가지 '논란'…"수기입력 중 실수"
  • 스토리369
  • 입력시간 : 2018-05-16 17:00:38 수정시간 : 2018-05-16 17:01:49
  • 15
  • 0
  • 355


일본인 관광객에게 10배에 달하는 치킨값 24만 원을 결제하게 한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가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지난 13일 일본에 거주 중인 한 인터넷 블로그 이용자는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일본인 친구가 'XX 치킨'에서 10배 바가지 썼네요"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해당 게시글에는 서울로 여행을 갔다 온 일본인 친구가 카드 청구서에 홍대의 한 프랜차이즈 치킨집에서 2만 3713엔(약 24만 원)이 결제된 것을 확인 후 작성자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홍대 치킨집에 연락을 취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작성자는 "치킨집에 전화해 어떻게 된 거냐고 물었더니 아무 설명도 없이 계좌를 불러주며 입금하겠다고 하더라"며 "처음에는 '친구에게 진짜 돈을 전해줄 수 있냐'며 친구 일본 계좌를 불러달라고 하다가 해외 송금 수수료 등 이유로 다시 한국 계좌로 입금해준다고 했다"며 치킨집의 불손한 태도를 꼬집었다.

이어 "결제된 건 2만 3713엔으로 20만 원이 넘는 돈인데 치킨집 측에서는 20만 원만 입금해준다고 했다. 치킨 값을 빼도 적어도 21만 5천 원의 금액인데, 왜 우리가 손해를 봐야 하는지 어이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16일 논란에 휩싸인 점포의 본사 측은 "5월 13일 결제 당시 인터넷 연결에 문제가 생겨 임시 보조 단말기로 결재했다"며 "당시 수기로 금액을 입력하는 가운데 가운데 2자가 두 번 눌려 22만 3500원이 결제됐다. 오결제를 확인하고 직원이 바로 나갔으나 고객을 찾을 수 없었다"고 해명했다.

뉴스홈으로
맨위로
  • Copyright by story369.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