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 누드크로키, 성차별 수사 논란?…국민청원 30만 돌파↑
  • 스토리369
  • 입력시간 : 2018-05-14 14:30:27 수정시간 : 2018-05-14 14:37:22
  • 7
  • 0
  • 121


성범죄 피해자의 성별에 관계없이 엄정한 수사를 요구하는 국민 청원에 20만 명 이상이 참여함에 따라 청와대가 공식 답변을 내놓게 됐다.

지난 11일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여성도 대한민국 국민입니다. 성별 관계없는 국가의 보호를 요청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게재됐다. 해당 청원은 14일 오후 1시 30분 기준 31만 1천80명이 참여해 청와대 공식 답변 기준인 20만 명을 충족했다.

홍대 누드 크로키 유출 사건을 언급한 청원자는 "피해자가 여성일 때는 어땠을까"라고 되물으며 상습적으로 '몰카' 범죄를 저지른 남성 피의자들이 집행유예 등의 선고를 받은 기사 링크를 첨부했다.

이어 "피해자가 여성이어서 아무렇지 않게 넘어가고 피해자가 남성이라고 재빠른 수사를 하는 것은 옳지 못하다"면서 "누구나 범죄를 저지르면 벌을 받고 누구나 피해자가 됐다면 국가의 보호를 받는 대한민국을 바란다"고 적었다.

이와 관련, 홍대 몰카 사건을 수사한 서울 마포경찰서 관계자는 피해자·피의자의 성별은 수사 속도와 무관하다고 강조하며 편파수사 논란을 일축했다.

뉴스홈으로
맨위로
  • Copyright by story369.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