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민, 광고대행사 갑질 이어 직원에 폭언 '음성 파일' 공개
  • 스토리369
  • 입력시간 : 2018-04-15 22:47:22 수정시간 : 2018-04-15 22:47:22


광고대행사 직원에게 폭언하고 물컵을 던져 '갑질 논란'을 일으킨 조현민(35) 대한항공 전무에 대한 비판이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대한항공은 비난 여론이 잦아들기는커녕 도리어 악화하자 당황한 기색이 역력하다. '오너 일가'의 일인 만큼 대한항공 차원에서 수습책을 내놓기도 쉽지 않아 눈치만 보며 전전긍긍하는 모습이다.

15일 대한항공은 홍보 담당 직원 등이 대부분 출근한 가운데 이번 파문과 관련해 회사 차원의 사과문을 내거나 조 전무가 직접 기자회견을 열고 사과하는 방안 등 수습책을 찾느라 고심하고 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현재 회사가 수습책을 다각적으로 논의하고 있다"면서 "물리적으로 기자회견이 어렵다면 입장문이라도 내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회사 차원에서 어떤 결정을 내린다기보다는 조 전무의 아버지인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등 오너 일가가 내리는 결정을 기다리는 모양새다.

조 전무에 대한 여론은 갈수록 악화하고 있다.

이달 12일 조 전무가 지난달 광고 관련 회의에서 광고대행사 직원에게 물컵을 던지고 폭언을 했다는 '물벼락 갑질' 사건이 알려진 이후 거의 매일 새로운 증언과 추가폭로가 이어지며 비난이 커졌다.

대한항공 직원들과 광고업계 관계자들은 조 전무의 이런 폭언은 오래전부터 이어져 왔고, 일상적인 일이었다고 주장했다.

14일 오후에는 인터넷신문 오마이뉴스가 '조현민 폭언 음성파일 공개'라는 제목의 음성파일을 유튜브에 올려 여론을 달궜다.

대한항공 직원이 녹음한 것이라고 밝힌 음성파일에는 조 전무로 추정되는 여성이 누군가에게 욕설을 담은 폭언을 하고, 극도로 흥분해 소리를 지르는 상황이 고스란히 담겼다.

이 여성은 "에이 XX 찍어준 건 뭐야 그럼"이라며 욕설과 함께 고성을 질렀고, "누가 몰라? 여기 사람 없는 거?", "됐어, 가"라고 날카롭게 쏘아붙였다.

이 음성파일에 자막을 입힌 동영상은 14∼15일 폭발적인 관심을 받으며 조회 수 185만 회를 넘겼고, 4만7천 개 넘는 댓글이 달려 오랫동안 '인기 동영상' 1위에 올랐다.

이 동영상 댓글에는 "회사라는 공적인 자리에서 어떻게 저렇게 소리를 지르나. 어이가 없다", "이런 사람이 대형항공사 전무라니, 말도 안 된다", "분노조절장애 아니냐" 등 부정적인 내용이 대부분을 차지했다.

대한항공은 이 음성파일 주인공에 대해 "조 전무인지 확인할 수 없다"고 했다.

하지만 오마이뉴스는 15일 오후 "저는 조현민 음성파일 제보자입니다" 제목의 기사를 통해 제보자 사원증과 명함 일부를 공개하며 이 제보가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제보자는 오마이뉴스에 보낸 글에서 "조 전무의 폭언은 하루 이틀의 이야기가 아니었고, 나이 많은 간부들에까지 폭언과 욕설을 일삼았다"며 "(녹음한) '그날'도 직원에게 숨이 넘어갈 정도로 화를 냈다. 유난히 더 수위가 높았고 이것도 녹음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제보자는 "이미 내부에서는 익숙한 회사생활의 일부분이다. 확실한 사실관계가 필요하다면 계속 가겠다"며 조 전무에게 진심 어린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을 요구했다.

2014년 12월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땅콩 회항' 사건으로 비난을 받자 당시 조현민 전무가 검찰에 출석한 조현아 전 부사장에게 "반드시 복수하겠어"라고 문자를 보내 구설에 오른 것도 다시 사람들 입에 오르내리고 있다.

당시 조 전무는 파문이 일자 "죄송한 마음"이라면서 "굳이 변명하고 싶지 않다. 다 치기 어린 제 잘못"이라고 사과했다.

그러나 "기사 댓글을 보다가 어느 분이 너무나 극악한 내용을 올렸기에 잠시 복수심이 일어 속마음을 언니에게 보냈다. 그러나 곧 후회했다"고 썼다가 지운 사실이 뒤늦게 드러나 빈축을 샀다.

/연합뉴스

뉴스홈으로
맨위로
  • Copyright by story369.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