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혼남녀 78.6% "썸 기간 술자리? 긍정적 영향"
"연애 시작에 도움 돼"
"술자리 후 흑역사는 조심 해야"
  • 스토리369
  • 입력시간 : 2017-12-01 10:40:05 수정시간 : 2017-12-01 10:40:05


미혼남녀가 썸 기간 동안 가지는 술자리가 연애에 실제적으로 도움이 된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국내 1위 결혼정보회사 듀오(대표 박수경, www.duo.co.kr)가 11월 6일부터 16일까지 미혼남녀 290명(남 132명, 여 158명)을 대상으로 ‘술자리가 연애 시작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이번 설문에서 전체 응답자의 78.6%(남 88.6%, 여 70.3%)가 술자리가 연애를 시작할 때 도움이 된다고 응답했다.


술자리가 도움이 되는 이유로는 44.1%가 ‘경직된 분위기를 편하게 만들어줘서’를 꼽았다. ‘술의 힘을 빌어 적극적인 호감 표현이 가능’은 23.4%, ‘상대방의 솔직한 마음을 파악하기 쉬움’은 16.2%로 그 뒤를 이었다. ‘상대방의 술버릇, 성격을 미리 파악 가능’하다는 답변은 10%였다.


술자리에서 상대방의 호감을 사기 위한 남녀의 행동은 ‘상대방의 말에 적극적으로 호응’이 61%(남 43.9%, 여 75.3%)로 가장 많았다.


그 외에는 남녀 응답에 차이가 있었다. 남성은 ‘술자리가 끝난 후 상대방의 귀가를 신경 씀’(33.3%), ‘술값을 지불’(11.4%), ‘상대방이 주량만큼만 마시도록 세심하게 챙김’(7.6%) 순이었지만 여성은 ‘기타’(10.1%), ‘상대방이 주량만큼만 마시도록 세심하게 챙김’(8.9%), ‘술자리가 끝난 후 상대방의 귀가를 신경 씀’(5.1%), ‘술값을 지불’(0.6%) 순이었다.


술자리가 도움이 되지 않는 이유는 남녀 모두 ‘술에 취해 지우고 싶은 흑역사를 생성할 수 있다’는 답변(남 43.9%, 여 31.6%)이 가장 많았다.


듀오 측은 “일명 ‘썸’을 타는 상태에서의 술자리는 편안한 분위기를 만들어 주는 것 같다. 다만 편안한 분위기 속에서도 상대방의 주량에 맞춰 배려하는 모습과, 술자리가 끝난 후에도 세심하게 챙기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뉴스홈으로
맨위로
  • Copyright by story369.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