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소영 "전 남친과 함께 갔던 여행지, 결별 후 홀로 찾아"
  • 스토리369
  • 입력시간 : 2017-11-23 10:05:58 수정시간 : 2017-11-23 10:16:29
  • 55
  • 0
  • 970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유소영이 남성 잡지 맥심(MAXIM) 12월호의 크리스마스 콘셉트 표지를 장식했다.


걸그룹 애프터스쿨로 데뷔한 배우 유소영은 이번 맥심 표지 화보에서 '외로운 크리스마스'를 콘셉트로 그간 감춰온 글래머러스한 몸매와 관능미를 한껏 발산했다.

공개된 표지 화보 속 유소영은 크리스마스에 어울리는 빨간 원피스 차림으로 풍만한 가슴라인을 드러낸 채 환하게 웃고 있다. 아직 공개되지 않은 다른 화보에서 유소영은 진한 와인빛 벨벳 보디슈트와 퍼 장식 재킷, 시스루 블랙 원피스, 화이트 미니 원피스 등의 의상으로 섹시한 여성미, 우아함, 귀여움 등 다양한 매력을 보여 줬다는 후문.


2009년 걸그룹 애프터스쿨로 정식 데뷔한 유소영은 1년도 채 되지 않아 탈퇴해 팬들의 아쉬움을 낳았다.

유소영은 맥심과의 인터뷰에서 "연기가 원래 전공이기도 했고, 당시 건강이 많이 안 좋았던 것도 사실이다"라고 서두를 땐 뒤, "애프터스쿨로 많이 사랑받던 시기였지만 난 한 번 결심하면 누가 뭐라고 해도 직진하는 스타일이다. 당시 결정을 후회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미스춘향 선발 대회, 의 하나 언니, 걸그룹, 배우 등 긴 연예계 생활을 하며 유소영은 "치열한 연예계에서 강인한 마음이 필요하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연예인은 외로움을 부정할 순 없다"고 밝힌 그녀는, 이어 이별 후 외로워서 남자에게 먼저 연락해본 적 있느냐는 질문에 "난 대부분 연락을 받는 편이었다. 연애할 때도 재지 않고 좋으면 표현하고 찌질한 짓도 많이 해서 오히려 후회가 없다"고 밝혔다.


그녀는 가장 찌질했던 이별 후 행동으로는 "남자친구랑 여행 갔던 곳을 헤어진 후에 혼자 가봤다"라고 답했다. 내내 유쾌했던 맥심 화보 촬영 말미에 유소영은 "2018년엔 맥심 표지를 수영복 화보로 장식할 것"고 밝혔다.

뉴스홈으로
맨위로
  • Copyright by story369.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