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문 대통령 탄핵론에 "오버하지 마라"
  • 입력시간 : 2017-10-16 11:16:40 수정시간 : 2017-10-16 11:16:40
  • 30
  • 0
  • 6381


자유한국당의 16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위험수위를 넘어서는 발언이 나오자 홍준표 대표가 급제동을 거는 등 즉각 진화에 나섰다.

이날의 이례적인 상황은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권한대행 체제를 옹호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페이스북 글에 대한 류여해 최고위원의 비판 발언에서 비롯됐다.

류 최고위원은 회의에서 문 대통령의 글을 비판하면서 먼저 문 대통령과 자신의 무제한 공개토론을 제안했다.

그러자 홍 대표는 "대통령이 (공개토론을) 해주겠나"라며 1차 제동을 걸었다.

하지만 류 최고위원은 이 같은 제지에 아랑곳하지 않고 문 대통령에 대한 비판을 이어갔다.

급기야 그는 "대통령이 김이수 대행에 대한 국회의 임명 부동의 결정을 존중하지 않고 새롭게 헌재소장을 추천하지 않는다면 직무유기이자 헌법상 의무해태"라며 "헌법과 법률 위배가 명백하므로 탄핵 사유가 될 수 있다"며 '탄핵'까지 언급했다.

'도를 넘은' 표현이 나오자 결국 홍 대표가 류 최고위원의 발언을 끊었다.

짧은 탄식을 한 차례 내놓은 홍 대표는 "너무 오버액션(과도한 행동)을 하면 언론이 안 써준다"며 "오버액션하지 말라"며 사실상 '옐로카드'를 꺼내 든 것이다.

홍 대표의 이 같은 발언에는 아직 탄핵 후폭풍에서 완전히 벗어나지 못한 한국당이 '탄핵'을 언급할 경우 더 큰 역풍에 휩싸일 것이라는 판단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뉴스홈으로
맨위로
  • Copyright by story369.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