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가 점점 많아진다
  • 입력시간 : 2017-06-15 15:33:08 수정시간 : 2017-06-15 15:33:08
  • 75
  • 0
  • 625


국내 인구의 '여초 현상'이 가속화되고 있다.

15일 행정자치부에 따르면 5월 말 현재 우리나라 주민등록 인구는 5천173만2천586명으로 4월 말보다 9천683명(0.02%)이 늘었다.

이중 여자는 2천589만2천225명(50.1%), 남자는 2천584만361명(49.9%)으로 여자가 남자보다 5만1천864명 더 많았다.

성비는 99.8명으로 나타났다. 성비가 100보다 크면 전체 인구에서 남자가 여자보다 많고, 100보다 작으면 여자가 남자보다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국내 여초 현상은 2015년 6월 처음 시작됐다.

당시 여자가 남자보다 492명 더 많았고, 그해 말에는 성별 격차가 1만2천966명으로 벌어졌다. 2016년 말에는 차이가 4만1천28명으로 대폭 증가했다.

주민등록 인구 중 거주자는 5천122만8천735명(99.03%), 거주 불명자는 45만2천653명(0.87%), 재외국민은 5만1천198명(0.10%)으로 조사됐다.

주민등록 세대수는 2천142만9천935세대로, 4월 때보다 2만7천873세대가 늘었다.

이에 따라 세대당 인구수는 2.41명이 됐다.

올해 4월과 비교해 경기와 세종, 충남, 제주 등 7개 도시는 인구가 늘어난 반면 서울, 부산, 대전, 경북, 전북, 대구 등 10개 도시는 인구가 감소했다.

지자체 단위별 성비 특징을 보면 특별시·광역시 지역은 98.1명으로, 여자가 남자보다 22만3천899명 많았다.

반면, 도 지역은 101.2명으로 남자가 여자보다 17만2천 명 더 많았다.

특별시·광역시에서는 울산과 인천을 제외한 서울(96.3), 부산(97.2), 광주(98.2), 대구(98.6) 등지에서 여자가 더 많았다. 도 지역에서는 전북을 제외한 충남(103.3), 충북(102.0), 경남·강원(101.5) 등 8곳에서 남자가 더 많았다.

시·도에서 성비가 가장 높은 곳은 울산(106.1)이었고, 가장 낮은 곳은 서울(96.3)로 집계됐다. 서울의 경우 여자가 남자보다 18만7천460명이 더 많아 전체 인구 성별 격차(5만1천864명)보다 3배 이상 높았다.

시·군·구별 성비 특징을 보면 시(101.2)와 군(101.4)에서 성비가 높게 나타난 반면 구(97.9)에서는 여자 인구가 더 많았다.

경남 거제(111.5)는 시 지역 중 성비가 가장 높았고, 군 지역에서는 군부대가 있는 인천 옹진(131.9), 강원 화천(123.4) 등지에서 높게 나타났다.

구 지역에서는 부산 수영(91.3)이 성비가 가장 낮았고, 서울 마포(91.8), 강남(91.9), 서초(92.2)가 뒤를 이었다.

서울은 금천(103.6), 관악(101.8)을 제외한 23개 구, 부산은 강서(106.7), 사상(103.4)을 제외한 13개 구에서 여성이 더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연령대별 성비를 보면 0~9세부터 50~59세까지는 남자가 더 많고, 60~69세 이상은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여자가 더 많았다.

첫 조사가 시작된 2008년 5월과 비교해 0~9세, 10~19세, 40~49세는 성비가 줄어 남자 인구 비율이 감소했지만, 20~29세, 30~39세, 50~59세는 성비가 늘어 그 비율도 증가했다. (연합뉴스)

뉴스홈으로
맨위로
  • Copyright by story369.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