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갓틸리케'의 몰락… 슈틸리케 결국 경질
  • 입력시간 : 2017-06-15 15:09:46 수정시간 : 2017-06-15 15:09:46
  • 35
  • 0
  • 210


'도하 참사'의 여파로 결국 물러나게 된 울리 슈틸리케(63) 감독은 한국 국가대표 축구팀의 최장수 사령탑이었다.

'갓틸리케'라는 칭송을 얻으며 축구팬의 절대적 지지를 얻은 때부터 '수틀리케' '슈팅영개'라는 조롱 속에 결국 경질 통보를 받기까지 슈틸리케의 2년 9개월은 그야말로 다사다난했다.

15일 대한축구협회 기술위원회가 경질을 결정한 슈틸리케 감독이 한국 대표팀의 선장을 맡은 것은 지난 2014년 9월.

독일 출신으로 독일 보루시아 묀헨글라트바흐, 스페인의 레알 마드리드 등에서 선수생활을 했던 그는 스위스와 독일 유스, 코트디부아르 대표팀 감독 등을 역임하다 홍명보 감독 사퇴로 공석이 된 한국 대표팀 감독으로 선임됐다.

출발은 좋았다.

취임 몇 달 만인 2015년 1월 아시안컵에서 선전을 펼치며 대표팀에 준우승을 안겼고, 그해 8월 동아시안컵에서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면서 팬들의 절대적인 지지를 받았다.

'신'(god)과 슈틸리케를 합성한 '갓틸리케', 실용적인 축구 스타일에서 나온 '실학 축구' '다산 슈틸리케', 끈끈한 플레이를 가리키는 '늪 축구' 등 긍정적인 신조어도 쏟아져나왔다.

그러다 지난해 6월 유럽 원정으로 치른 스페인과 평가전에서 1-6 참패를 당하면서 여론은 빠르게 악화했다.

같은 달 체코와의 평가전 2-1 승리와 중국과의 월드컵 최종예선 1차전 3-2 승리로 발등의 불을 껐으나 최종예선 과정에서 비판 여론이 악화를 거듭했다.

슈틸리케 감독은 2차 예선부터 가동했던 4-2-3-1 전술과 4-1-4-1 전술을 고집하고 '소속팀에서 뛰는 선수 우선 선발'이라는 원칙을 스스로 깨는 등 악수를 거듭했다.

작년 10월 이란과 월드컵 최종예선 4차전에서 0-1로 진 후에는 선수들에게 책임을 전가하는 듯한 말을 해 비난을 자초했고 남 탓하는 '탓틸리케'라는 조롱도 들었다.

다행히 그해 11월 캐나다와 평가전 2-0 승리와 우즈베키스탄과의 월드컵 최종예선 4차전 홈경기 2-1 승리를 지휘하며 위기를 넘겼다.

그러나 올해 들어서도 슈틸리케 감독의 경질설은 끊이지 않았다.

'창사 참사'로 명명된 지난 3월 23일 중국과의 월드컵 최종예선 5차전 0-1 패배가 결정적이었다.

슈틸리케 감독은 기존의 선수 선발 원칙을 뒤집고 소속팀에서 제대로 기회를 못 잡는 유럽파 선수들을 중용했고, 중국 슈퍼리그에서 뛰는 선수들 역시 '프리패스'를 받은 듯 대표팀에 승선시켰다.

이 때문에 K리그 무대에서 꾸준히 좋은 성적을 내는 선수들은 불이익이 받는다는 팬들이 지적이 많았다.

선발원칙이 흔들린 것과 더불어 슈틸리케 감독의 '축구 색깔'이 무엇인지를 제대로 보여주지 못한 게 더 큰 문제였다.

3월 28일 열린 시리아와의 월드컵 최종예선 6차전에서도 1-0으로 승리를 거두고도 무기력한 플레이 탓에 비난을 받았다.

당시 경질 여론이 들끓자 축구협회는 슈틸리케 감독의 거취를 논의하기 위한 기술위원회를 열었지만 '대안 부재'를 이유로 재신임을 결정, 슈틸리케 감독은 가까스로 감독 생명을 연장했다.

하지만 지난 8일 이라크와 평가전에서 '유효슈팅 제로'의 빈약한 공격력을 보이더니 14일 새벽 약체 카타르와의 월드컵 최종예선 8차전에서 2-3으로 패배하자 경질 여론은 어느 때보다 강해졌다.

'갓틸리케'라는 최상급 칭송은 '슈팅영개' '수틀리케'라는 불명예스러운 별명으로 대체됐다.

'독이 든 성배'라는 한국 축구대표팀의 감독으로 최장수 기록을 세운 슈틸리케 감독.

9회 연속 월드컵 본선 꿈을 이룬 감독으로 기억될 뻔했던 슈틸리케 감독은 최종예선 2경기를 남겨두고 낙마하고 말았다.

슈틸리케 감독의 재임 기간 전적은 27승5무7패(63득점 25실점).

비교적 약한 팀들과의 경기로 얻은 전적이라는 지적도 있지만, 역대 대표팀 감독 대비 월등한 승률(69%)에 '16경기 연속 무패' '10경기 연속 무실점'이라는 기록도 이날 씁쓸한 퇴장으로 빛을 잃게 됐다. (연합뉴스)

뉴스홈으로
맨위로
  • Copyright by story369.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