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경환 "남자가 성매매 하는 이유는…" 발언 논란
  • 입력시간 : 2017-06-14 17:32:54 수정시간 : 2017-06-14 17:32:54
  • 61
  • 0
  • 914


  •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4일 오전 적선동 청문회 준비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안경환(69)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과거 신문에 기고한 칼럼과 저서에 쓴 글로 연일 논란의 대상이 되고 있다.

그는 글에서 음주운전 경험이나 부동산 '다운계약서' 작성 등을 '셀프고백'하는가 하면, 남녀관계에 대한 부적절해 보이는 표현이나 성매매를 두둔하는 듯한 언급 등을 했다는 지적을 받는다.

안 후보자는 2014년 7월 25일자 광주일보에 '인사청문회의 허와 실'이라는 제목의 칼럼을 실었다.

박근혜 정부 때인 당시는 안대희, 문창극 총리 후보자 등 공직자들이 줄줄이 인사청문회 검증 문턱을 통과하지 못하고 낙마했던 때다.


그는 2006년 10월 국가인권위원장에 임명될 당시 인사청문회를 거치지는 않았지만, 비공개 검증 과정에서 상세한 질문을 받았다면서 만일 자신이 인사청문회를 거쳐야 했다면 통과를 자신할 수 없었을 것이라고 썼다.

그는 "병역 기피, 위장 전입, 그런 거야 없지만 다운 계약서를 통해 부동산 취득세를 덜 냈을 것이다"라며 "내가 주도한 게 아니고 당시의 일반적 관행이었다 하더라도 결코 옳은 일은 아니었"다고 고백했다.

또 "음주 운전? 운 좋게 적발되지는 않았지만 여러 차례 있었다"며 "만약 청문회에서 물으면 어떻게 대답해야 정직한 것인가?"라고도 적었다.

논문 자기 표절과 중복게재 문제와 관련해서도 과거의 자신 역시 학계의 관행에서 크게 자유롭지 않을 것이라고 털어놓았다.

안 후보자는 그러나 높아진 인사 검증 요구는 시대의 요구라는 견해를 피력했다.

그는 "황희 정승도 청문회를 통과하지 못할 것이라며 청문회 강도를 약화하려는 움직임도 있다"며 "그러나 그것은 절대 옳지 않은 일로 검증 기준이 높아진 것은 우리 사회가 발전하는 증거"라고 강조했다.

안 후보자는 지난해 낸 책 '남자란 무엇인가'에서는 성매매를 하다가 경찰에 단속된 판사의 사례를 거론하며 두둔하는 듯한 언급을 한 것도 지적받고 있다.

그는 "문제 된 법관의 연령이라면 대개 결혼한 지 15년 내지 20년"이라며 "아내는 한국의 어머니가 대부분 그러하듯 자녀교육에 몰입한 나머지 남편의 잠자리 보살핌에는 관심이 없다"고 썼다.

그는 "이런 답답한 사정이 위법과 탈선의 변명이 될 리는 없다"고 전제했지만, 외도의 원인을 아내에게 돌렸다는 점에서는 비판의 소지가 있다.

같은 책에는 "여성은 술의 필수적 동반자"라며 "왜 사내들이 술집 마담에게 아내나 자신의 비밀을 쉽게 털어놓는 것일까"라고 적은 대목도 있다. 또 '남자가 성매매를 하는 이유'라는 부분에선 "인간의 몸이 재화로 거래된 역사는 길다. 젊은 여성의 몸에는 생명의 샘이 솟는다. 그 샘물에 몸을 담아 거듭 탄생하고자 하는 것이 사내의 염원이다"라고 쓰기도 했다.

일각에서는 안 후보자가 2004년 동아일보에 기고한 칼럼에서 "사내는 예비 강간범, 계집은 매춘부라는 이론도 있지요. '남자의 면상은 이력서, 여자의 얼굴은 청구서'라고도 하지요"라고 적은 표현이 문제로 부각되기도 했다.

다만 소설가 정이현씨와의 서신 교환 형식으로 진행된 이 칼럼에서 안 후보자는 고전소설 속 춘향을 발칙하게 재해석하며 '여성의 신데렐라 컴플렉스와 사회적 생존'에 관한 의견을 묻는 정 작가의 앞선 칼럼에 답하는 과정에서 이런 표현을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

안 후보자는 같은 칼럼에서 "이 땅은 여전히 사내들의 천국이기에 여성의 사회적 삶은 고달프기 짝이 없다"며 "여성의 사랑과 남성의 사랑이 어떻게 달라야 하는지요, 아니면 달라서는 안 되는 것인지요"라고 되묻기도 했다.

한편 안 후보자의 1997년생 아들과 1998년생 딸은 모두 미국에서 출생해 미국과 한국 복수 국적을 가졌다.

안 후보자는 2000년 출간한 에세이인 '셰익스피어 섹스 어필'에서 아들에게 보내는 편지 형식으로 "어미 아비 따라 대한민국이라는 나라를 조국으로 섬기도록 강요받겠지만 너에게는 아메리카라는 또 하나의 조국이 있단다"라고 적기도 했다.

다만 그는 "조국과 사회, 아비의 삶은 이 두 단어에 가위눌린 삶이었다"고 부연, '조국'이라는 단어의 전체주의적 의미를 부정하는 차원에서 이런 표현을 썼음을 암시했다.

법무부는 "안 후보자의 부인인 박숙련 순천대 교수가 미국 일리노이주립대 교수로 있을 때 두 자녀를 출산해 선천적 이중국적을 갖게 된 것으로 파악된다"며 "20세인 안 후보자의 장남은 현역 2급 판정을 받고 앞으로 군대에 갈 계획이고, 두 자녀 모두 한국 국적을 포기할 계획이 없다고 한다"고 말했다.

안 후보자는 13일 임시 사무실로 출근하면서 이와 같은 논란에 관한 질문을 받고 "청문회에서 상세하게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뉴스홈으로
맨위로
  • Copyright by story369.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