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생 100여명이 도심 한복판서 패싸움 벌여
  • 입력시간 : 2017-06-12 17:47:47 수정시간 : 2017-06-12 17:47:47
  • 32
  • 0
  • 1223


인천과 시흥의 고교생들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발단된 시비로 패싸움을 벌여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A군(16) 등 인천지역 고교생 30여 명이 경기도 시흥지역 고교생 수십 명과 패싸움을 한 정황을 포착해 수사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A군 등은 지난 4월께 SNS에서 '혼을 내주겠다'며 시비를 걸어온 시흥의 모 고교생 수십 명과 패싸움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지난달 13일과 20일 각각 인천시 남동구 만수동의 한 아파트단지 놀이터와 시흥시 모 학교에서 모여 서로 주먹을 휘두르거나 멱살을 잡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싸움에 나선 학생들은 100여 명에 이르며 다행히 크게 다친 학생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2차례에 걸친 주먹다짐에도 분을 삭이지 못한 이들은 같은 달 27일 인천시 남동구 소래포구역 인근에서 또 패싸움하려 했지만, 첩보를 입수한 경찰의 저지로 해산했다.

경찰은 패싸움 가담 여부와 정도에 따라 A군 등 고등학생 30여 명에 대한 입건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인천시교육청은 수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를 열고 해당 학생들에 대한 처분과 학교폭력 방지책을 논의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SNS에서 학생 간 사소한 말다툼이 싸움으로 번진 사건이다. 시흥지역 학생들은 시흥경찰서에서 수사하고 있다"며 "패싸움에 가담한 학생들을 대상으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뉴스홈으로
맨위로
  • Copyright by story369.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