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리수 "사업실패 때문에 미키정과 이혼한 것 아냐" 발끈
  • 입력시간 : 2017-06-12 13:44:59 수정시간 : 2017-06-12 13:44:59
  • 12
  • 0
  • 1553


하리수, 결혼 10년만에 이혼…"남편 사업실패 탓 아냐"

가수 겸 배우 하리수(42)가 래퍼 미키정(본명 정영진·37)과 결혼 10년 만에 이혼했다.

하리수 소속사 관계자는 12일 통화에서 "하리수 씨가 지난 3월 중순 미키정과 합의 이혼했다"고 밝혔다.

하리수는 남편의 사업실패 등이 이혼 사유로 거론되자 이날 자신의 SNS에 글을 올려 "그런 것(사업실패) 때문에 (이혼) 한 것 아니니까 말도 안 되는 억측들은 그만하시라"고 말했다.

이어 "부부로 살면서 아끼고 사랑하며 잘 지내온 것이 사실이고 그런 부부였다"며 "아직 SNS 팔로우를 할 만큼 친한 사이이고 서로 응원해주는 좋은 사이다. 처음부터 서로에게 금전적이나 무언가를 바라고 사랑한 것이 아니었기에 서로를 응원할 수 있는 좋은 사이로 지내는 것이니 더 이상의 나쁜 말들은 자제해달라"고 덧붙였다.

지난 2005년 온라인 게임을 공통분모로 가까워진 두 사람은 2007년 5월 화촉을 밝혔다. 당시 하리수가 트랜스젠더 연예인으로서 성공해 결혼에까지 골인하자 큰 화제가 됐다.

2001년 화장품 광고로 데뷔한 그는 가수와 배우로 활동했다.

'템프테이션'(Temptation), '라이어'(Liar) 등의 곡을 냈으며 영화 '하리수 도색', '고봉실 아줌마 구하기' 등에 출연했다. 중국과 홍콩 등 중국어권에서도 활발히 활동했으며 2011년에는 트랜스젠더 쇼인 '판타스틱 쇼'를 선보이기도 했다.

미키정은 하리수의 음반에 랩 피처링으로 참여한 적이 있다. (연합뉴스)

뉴스홈으로
맨위로
  • Copyright by story369.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