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복 입은 김기춘 "심장 언제 멎을지 모른다"
  • 스토리369 이슬
  • 입력시간 : 2017-06-09 16:22:37 수정시간 : 2017-06-09 16:23:41
  • 69
  • 0
  • 995


  • 사진=연합뉴스
'문화계 블랙리스트'를 작성·관리하도록 지시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김기춘(78)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9일 오전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황병헌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자신의 재판에 환자복 수의 차림으로 법정에 나왔다. 일반 수형자의 수의가 아닌 '환자복'이었다.

김 전 실장은 지난달 26일 지병인 심장병 등 건강이 악화했다며 재판부에 보석을 청구했다. 수감 이후 구치소 인근의 병원에서 한 차례 검사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실장은 재판부에 자신의 건강 상태를 호소하기 위한 '전략'으로 환자복 수의를 입은 것으로 보인다.

재판부가 "따로 치료를 받느냐"고 묻자 김 전 실장은 "구치소에서 한 번 병원에 데려가서 검사를 했다"며 "심장이 뛰고 있는 동안엔 특별한 이상은 없는데 언제 어느 순간 멎을지 모르는 불안 속에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늘 사복을 입었는데 나올 때 갈아입고, 들어갈 때 갈아입어야 한다. 기력이 없어서 바지를 입다가 쓰러지고 너무 불편해서 오늘은 그냥 환자복 그대로 나왔다"고 말했다.

재판부는 특검팀과 변호인 양측의 의견을 검토한 뒤 보석 허가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뉴스홈으로
맨위로
  • Copyright by story369.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