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 약물복용 사건 관련 YG 입장 발표
  • 입력시간 : 2017-06-08 10:26:56 수정시간 : 2017-06-08 10:26:56
  • 17
  • 0
  • 1767


  • 7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이대목동병원에서 중환자실에 입원 중인 인기그룹 빅뱅 멤버 탑(30·본명 최승현)의 담당 의료진이 탑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YG엔터테인먼트가 빅뱅 탑(본명 최승현·30)의 대마초 적발과 약물 과다 복용 입원 등 일련의 사건에 책임을 통감한다며 사과했다.

YG는 8일 "탑과 관련한 일련의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인해 실망하고 상처받은 모든 분께 머리 숙여 사과드립니다"라며 "당사는 이번 일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있습니다. 여러분의 기대에 미치지 못한 점, 질책 또한 무거운 마음으로 받아들이겠습니다"고 말했다.

이어 탑의 상태에 대해 "병원에서 브리핑한 대로 탑은 지난 6일 서울지방경찰청 4기동단 숙소에서 의식을 잃고 서울 이대목동병원 응급실로 이송된 후 중환자실에서 사흘째 집중 치료 중"이라며 "하루빨리 탑이 건강을 되찾기를 바라는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또 앞으로 이와 유사한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군 복무 중이던 탑은 입대 전인 지난해 10월 용산구 자택에서 가수 연습생 한모(21·여)씨와 4차례 대마를 흡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어 지난 6일 서울 양천구 신월동 서울지방경찰청 4기동단 부대 안에서 약물 과다복용으로 추정되는 증세를 보여 입원했다.

  •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에 넘겨진 인기 그룹 빅뱅의 멤버 최승현(30·예명 탑)씨가 5일 오후 서울 강남경찰서를 떠나고 있다. (연합뉴스)
의료진은 7일 기자회견을 열고 "신경안정제에 속하는 벤조디아제핀 과다복용으로 추정된다"며 "고이산화탄소증은 호전됐으나 의식은 여전히 기면상태"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뉴스홈으로
맨위로
  • Copyright by story369.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