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마초 권유 폭로' 가인 경찰 조사 어떻게 이뤄지나
경찰 "만나서 정황 들어볼 것…대마 권유한 지인은 소환 방침"
  • 입력시간 : 2017-06-05 13:44:19 수정시간 : 2017-06-05 13:44:19
  • 28
  • 0
  • 816


남자친구의 지인으로부터 대마초를 권유받았다고 폭로한 브라운아이드걸스의 가인(30)이 경찰 조사를 받는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마약수사계는 가인의 폭로 내용에 대해 내사에 착수했다고 5일 밝혔다. 내사는 공식 수사에 앞서 해당 사안에 범죄 혐의점이 있는지 살펴보는 단계다.

마약수사계 관계자는 "가인이 '대마초를 권유받았다'고 폭로했으니 우선 만나서 자세한 정황을 들어볼 계획"이라면서 "가인은 본인이 게시한 내용만으로는 혐의점은 없어서 소환 조사가 아닌 방문 조사로 가닥을 잡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가인이 폭로한 상대방은 소환 조사할 방침이고, 내사 단계니까 일단 진술을 들어보는 정도가 될 것"이라면서 "두 사람 조사가 각각 언제 이뤄질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가인은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남자친구인 배우 주지훈(35)의 지인이 자신에게 대마초를 권유했다고 밝힌 바 있다. (연합뉴스)

뉴스홈으로
맨위로
  • Copyright by story369.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