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법재판소에 증인으로 나와 '살벌한 증언' 내놓은 세계일보 기자
“박관천이 ‘박근혜정부 보복 감당 힘들 것”이라며 보도 만류했다”
  • 입력시간 : 2017-01-12 17:27:47 수정시간 : 2017-01-12 17:28:40
  • 21
  • 0
  • 29105


  • '청와대 문건유출 사건'의 핵심 인물인 박관천 전 경정 (연합뉴스)
'청와대 문건유출' 사건에 연루됐던 박관천 전 청와대 행정관이 세계일보 기자의 안위를 걱정하며 취재를 만류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세계일보 조현일 기자는 12일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4차 변론기일에 증인으로 나와 "박 전 행정관이 '이 보도를 하면 당신이나 세계일보, 통일교 재단까지 그 보복을 감당하기 힘들 것'이라며 '보복이란 것은 당신이 생각하는 것처럼 순수한 수준이 아니다'라고 했다"고 밝혔다.

조 기자는 자신이 문건을 입수해 취재를 시작한 뒤 박 전 행정관이 "당신은 3년 정도 검찰에 불려갈 각오를 해야 하고 세계일보와 통일교는 세무조사를 받아야 할 것"이라며 "예전 같으면 종교는 건드리지 않지만 이 정권은 다르다. 종교도 건드린다"고 만류했다고 말했다.

이어 "당신은 청와대 어느 특정 수석실과 싸우는 게 아니라 청와대 전체와 싸우게 될 것"이라며 "당시 조응천 공직기강비서관, 남재준 국정원장, 이재수 기무사령관이 정윤회씨의 행적에 의문을 품었다가 모두 잘렸는데 당신이 뭐라고 총대를 메느냐"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진술했다. (연합뉴스)

뉴스홈으로
맨위로
  • Copyright by story369.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