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능력자들… 주식갤러리가 이번에도 뭔가를 발견한 거 같다
이재용이 박근혜에게 준 태블릿PC가 최순실에게 건네졌을 정황 발견
  • 스토리369 김만석
  • 입력시간 : 2017-01-12 17:02:27 수정시간 : 2017-01-12 17:02:27
  • 6
  • 0
  • 3649


  • 11일 오후 서울 강남구 대치동 최순실 국정농단 특별검사 사무실에서 이규철 대변인이 장시호 씨가 제출한 태블릿PC를 공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디시인사이드 주식갤러리가 최순실씨 태블릿PC를 삼성전자가 제공한 정황을 찾아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주식갤러리의 한 회원은 11일 "삼성이 최순실한테 뇌물을 준 정황이 발견됐다"면서 최씨 조카인 장시호씨가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건넨 태블릿PC가 정식 출시되기도 전에 사용됐다고 주장했다.

특검팀은 최씨가 해당 태블릿PC를 2015년 7월부터 11월까지 사용했다고 발표했는데, 해당 모델(SM-T815)은 2015년 7월8일 전파 인증을 거쳐 그해 8월에 출시됐다는 것.

그는 아직 시중에서 팔리기도 전의 모델을 최씨가 갖고 있었다는 건 최씨가 삼성으로부터 태블릿PC를 받았다는 증거라고 주장했다.

그는 "삼성 임직원이 아니면 이 태블릿을 7월에 사용하는 건 불가능하다. 외부에 신제품 노출을 꺼리기 때문에 출시 전에 정식제품을 사용하는 건 회장님(임원)외 극소수"라고 했다.

놀랍게도 최씨가 태블릿PC를 사용하기 시작한 날(2015년 7월 25일)은 박근혜 대통령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단독 면담한 날이다. 박 대통령을 이 부회장으로부터 선물 받은 태블릿PC를 최씨에게 주었을 가능성이 있는 셈이다.

뉴스홈으로
맨위로
  • Copyright by story369.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