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협박 때문에 '박근혜 7시간 행적' 공개 못했다"
  • 스토리369 박수희
  • 입력시간 : 2017-01-10 16:36:21 수정시간 : 2017-01-10 16:36:21
  • 87
  • 0
  • 84955


박근혜 대통령 대리인 측이 그간 세월호 참사 당일 박 대통령의 '7시간 행적'을 밝히지 않은 이유는 북한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박 대통령 대리인단은 10일 헌법재판소에 제출한 '세월호 7시간' 행적 관련 답변서에서 “청와대는 국가원수이자 행정수반인 대통령의 거주 및 집무 공간으로 적의 공격이 예상되는 중요 국가 안보시설이어서 내부 구조나 배치, 특히 대통령의 위치와 동선은 국가기밀에 해당하며 어떤 나라, 어느 정부에서도 공개하지 않는 것이 원칙”이고 했다.

그러면서 대리인단은 “과거 북한의 청와대 무장 침투 공격 시도가 있었고, 최근에도 북한에서 계속하여 ‘청와대 타격’ 운운 하는 협박이 있었다”고 했다. 그간 박 대통령의 세월호 침몰 당일 행적을 밝히지 않은 이유를 북한 탓으로 돌렸다.

박 대통령 대리인단은 “세월호 사고와 무관하게 당일 대통령의 행적에 관해 각종 유언비어가 횡행하여 결국 국회 국정조사, 특검 수사, 헌법재판소의 탄핵소추로까지 이어졌기에 더 이상 국민이 현혹·선동되고 국가 혼란이 가중되지 않도록 부득이 대통령의 집무 내용을 공개한다는 점을 감안할 필요가 절실한 상황에 이르렀다”고 ‘7시간 행적’을 공개하는 배경을 설명했다.

뉴스홈으로
맨위로
  • Copyright by story369.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