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침몰 참사 3개월 뒤에… 김기춘의 '무서운 지시'
청와대 ‘세월호 당일 박근혜 기록 30년 봉인’ 시도했다
  • 스토리369 신영선
  • 입력시간 : 2017-01-10 09:23:22 수정시간 : 2017-01-10 09:23:22
  • 9
  • 0
  • 39889


  •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
청와대가 세월호 참사일인 2014년 4월 16일 박근혜 대통령의 기록을 30년간 봉인하려고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JTBC ‘뉴스룸’은 청와대가 참사 당일 기록물을 애초부터 비공개 처리하고 비밀문서로 지정하려던 단서가 포착됐다면서 김기춘 전 비서실장이 고 김영한 전 민정수석에게 박 대통령 기록물을 비공개로 하기 위한 법률적 근거를 검토하라는 지시를 내린 것으로 밝혀졌다고 9일 보도했다.

방송은 2014년 7월 17일 김 전 실장이 이처럼 지시했다는 게 ‘김영환 비망록’(김 전 수석의 업무수첩)에 나와 있다고 밝혔다.

김 전 실장이 지시를 내렸을 때는 박 대통령의 '7시간 행적 의혹'에 대한 첫 언론 보도가 아직 나오기도 전이었다. 청와대가 왜 서둘러 세월호 참사 당일 기록물을 비공개로 지정하려 했는지 의문이 일고 있다.

세월호 기록물을 대통령 기록물로 넘기면 최장 30년간 박 대통령 말고는 아무도 볼 수 없다.

한편 박 대통령은 “저는 정상적으로 이 참사, 이 사건이 터졌다 하는 것을 보고받으면서 계속 그것을 체크를 하고 있었다”면서 세월호 참사 당일 정상적으로 보고를 받고 지시를 내렸다고 주장한 바 있다. 하지만 참사 당일 뭘 보고받았고 뭘 지시했는지 기록한 기록물의 원본과 사본을 지금까지 한 번도 공개하지 않았다.

뉴스홈으로
맨위로
  • Copyright by story369.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