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과 함께 있었는데… 배우 손지창 큰일 날 뻔했다
자동차회사 테슬라 상대 급발진 피해보상 소송 제기
  • 스토리369 신영선
  • 입력시간 : 2017-01-01 11:27:13 수정시간 : 2017-01-01 11:27:13
  • 43
  • 0
  • 2995



배우 손지창이 전기자동차 테슬라를 상대로 급발진 피해보상 소송을 제기했다.

자녀들 교육을 위해 남가주에 거주하고 있는 손지창은 1일 페이스북에 테슬라 모델X 사고 현장을 사진 두 장을 올리고 지난 9월 10일 모델X에 아들을 태우고 귀가하면서 차고 문을 열고 진입하는 순간 차량이 웽 하는 굉음과 함께 차고 벽을 뚫고 거실까지 돌진했다고 밝혔다.

손지창은 “사고가 나기 전 한 달여 동안 이 차의 만족도는 최고였다. 제 주변 사람들에게 추천해 실제로 똑 같은 차를 구매한 사람이 있을 정도였다”면서 “하지만 사고 이후 이 회사의 태도를 보면서 정말 실망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무슨 사연인지 손지창의 글을 소개한다.


지난 9월10일 저녁 8시에 일어난 일입니다.
저희 둘째 아들 경민이를 데리고 집으로 돌아와 차고 문이 열리는 것을 확인하고 차고로 진입하는 순간 웽 하는 굉음과 함께 차는 차고 벽을 뚫고 거실로 쳐 박혔습니다.
전 아들에게 괜찮냐고 물었고 문을 열고자 했지만 열리지 않아서 당황하고 있었는데 제 아들이 창문을 열고 내려서
저를 끌어내어 겨우 빠져 나올 수 있었습니다.
무슨 일이냐며 2층에서 내려온 큰 아들과 둘째를 안전한 곳으로 대피시킨 후 911에 전화를 걸어 신고를 했습니다.
말로만 듣던 급발진...

사고가 나기 전, 한달 여 동안 이 차의 만족도는 최고였습니다. 제 주변 사람들에게 추천을 해서 실제로 똑 같은 차를 구매한 사람이 있을 정도로...
하지만 사고 이후 이 회사의 태도를 보면서 정말 실망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차의 결함을 찾기 보다는 저의 실수라고 뒤집어 씌우는 것도
모자라서 일주일 후에 조사를 하겠다고 온 사람은 차에 있다는 블랙박스에서 정보를 빼가면서 제가 보여 달라고 하니까
그럴 수 없다며 본사에 있는 누군가와 계속 통화를 하면서
제가 다가가면 오지 말라고 이해할 수 없는 행동으로 일관 했습니다.

결국 그들은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지 않았고 저는 변호사와
논의한 끝에 소송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어제부터 기사가 올라 오기 시작했는데 제가 유명인임을 내세워 돈을 요구했다는 식의 답변을 내놓았더군요.
만약 벽이 나무가 아니라 콘크리트 였다면 저는 죽거나 크게
다쳤을 지도 모릅니다.
게다가 제 옆에는 너무나도 사랑하는 아들이 있었는데
목숨을 담보로 그런 파렴치한 짓을 한 사람으로 매도를 하다니...

그들이 최고로 안전한 차라고 자부하는 Tesla X,
제 가족에게는 절대 잊지 못할 이름입니다.




뉴스홈으로
맨위로
  • Copyright by story369.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