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실시간 검색어 조작' 결국 터질 게 터진 것인가
  • 스토리369 신영선
  • 입력시간 : 2016-12-25 12:13:30 수정시간 : 2016-12-25 14:05:31
  • 72
  • 0
  • 141936


네이버가 정부가 요청하면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 순위에서 특정 키워드를 삭제·제외할 수 있는 회사 지침을 보유한 것으로 확인돼 파문이 일고 있다.

네이버가 대통령선거가 치러진 2012년에 이 지침을 만들었으며, 네이버는 "실행한 적은 없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조항이 존재한단 사실만으로도 논란이 불가피하다고 연합뉴스가 25일 보도했다.

한국인터넷자율정책기구(KISO) 검증위원회가 지난 19일 공개한 보고서를 보면,네이버는 올해 1∼5월 임의로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 총 1,408건을 제외했다. 하루 평균 약 9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네이버는 실시간 검색어 순위를 인위적으로 조정하지 않는다고 대외적으로 강조해 왔으나, 실제로는 '법령이나 행정·사법기관의 요청이 있는 경우' 특정 키워드를 실검 순위에서 제외할 수 있다는 내부 지침을 갖고 있다.

이에 대해 네이버는 연합뉴스에 "2012년 KISO의 전문가들과 공동으로 마련한 규정"이라며 "실제로 행정·사법기관의 요청을 받아 검색어 순위를 제외한 적은 한 번도 없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연합뉴스는 “네이버가 행정·사법기관으로부터 검색어 순위 삭제 압력을 받고 이를 수용한 사례가 없다고 단정할 수는 없다”면서 “이런 사례를 '행정·사법기관의 요청에 따른 삭제'로 분류하지 않고 '명예훼손'이나 '반사회적 정보' 등 다른 조항이 적용된 것으로 분류하는 등 방식으로 데이터를 '원천 관리'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보도했다. 네이버와 달리 다음에는 해당 규정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네이버가 실시간 검색어 순위를 조작한다는 의혹은 꾸준이 제기됐다. 실제로 이달에도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 2위에 올랐던 ‘세월호 화물칸’이 단 2분 만에 10위권에서 사라진 바 있다.

네티즌들에 따르면 ‘세월호 화물칸’은 지난 11일 낮 12시 8분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 순위 2위였는데 2분 뒤인 12시 10분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 10위권에서 사라졌다.

당시 상당수 네티즌은 네이버가 검색어 순위 조작에 관여하는 게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뉴스홈으로
맨위로
  • Copyright by story369.com